Hidden Scrollbar in Specific Element
F&B PEOPLE | 박찬규 대표님

'100년 가는 가게'를 만듭니다. 클래식은 영원하다!

2024-02-06

빠르게 바뀌는 F&B 트렌드로 눈깜빡하면 새로운 가게가 들어서는 요즘인데요. 그 와중 ‘100년 가는 가게’를 만들고 싶은 분을 만났습니다.

상암에서 일하는 직장인이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는 야끼니꾸 전문점 [아고야] 박찬규 대표님의 이야기입니다.

🔴 100년 가는 가게에서 파는 1000년 가는 메뉴

저는 10여년 직장인 생활을 하면서 나중에 내 가게를 차리면 그게 ‘평생할 수 있는 일’이 됐으면 했어요. 하지만 요즘 외식업은 트랜드도 너무 빨리 변하고 가게들도, 메뉴들도 반짝 유행하고 사라지는 경우가 많더라고요. 저는 시대의 유행에 예민하게 발맞추지는 못하더라도 언제나 그 자리에 있는 ‘100년 가는 가게’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젊은 시절 친구들과 오다가, 나중엔 여자친구랑 오고, 다음엔 와이프되서 오고, 또 나중엔 아들딸 데리고 올 수 있는 그런 가게요.

그래서 뭘 팔아야할까 오랜 시간 고민을 했죠. 저는 무슨 음식을 제일 좋아하냐고 하면 망설임 없이 ‘고기’에요. 아마 죽기 직전에 하나 고르라면 고기 먹고 갈랍니다. 고기는 1000년 전에도 먹었고 1000년 후에도 먹을거에요. 그래서 고기 파는 100년 가게 [아고야]를 시작했습니다.

🔴 직장인 마음 가장 잘 알아서, ‘소고기’를 리필해드려요.

[아고야]는 대표적인 오피스 상권인 상암에 있어서 회식 수요가 꾸준합니다. 제가 직장인 경력 10년으로 회사원들 마음 가장 잘 아는데 고깃집 가서 회식하면 1인분 추가하기가 그렇게 눈치가 보여요. 그래서 아고야는 ‘1인분’ 말고 ‘1인당’ 3.6만원에 소고기를 두 번 리필해드려요. 이게 상암 직장인들한테 소문이 났는지 덕분에 그 흔한 마케팅도 전혀 없이 7년 넘게 자리하고 있습니다. 최근에야 ‘남들은 다 마케팅을 하는구나’하고 배우기 시작했는데 덕분에 매출도 더 오르고 재미있게 운영하고 있어요.

🔴 가맹 사업 ‘시작 당했습니다.’

저는 처음 내 가게를 꿈꾸면서 바란건 ‘행복하게 살자’ 하나 였어요. [아고야]는 심지어 주말에 영업 안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대단한 사업을 꿈꾸지 않고 제 가게 하나, 두개 운영하면서 만족하고 살았던 것 같아요. 그런데 7년 넘게 가게를 운영하다 보니 주변에서 자꾸 [아고야] 가맹점을 내게 해달라고 하시더라구요. 그렇지만 가맹이라는게 투입되는 자본도 많고 인생이 바뀌는 일인데 덜컥 그러라고 하기가 겁나더라구요.

그렇게 차일피일 미루다가 최근 외식 마케팅 전문가분을 만나게 되면서 제 운영 철학을 잘 지키면서 가맹 사업을 진행할 용기를 내고 차근차근 준비 중입니다. 여전히 걱정이 산더미이지만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신중하게 [아고야]를 더 단단한 브랜드로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 트렌드에 연연하지 마세요. 클래식은 영원하다.

저는 빠르게 변하는 F&B 시장을 부정적으로 보지 않아요. 변화가 없는 시장은 도태되니까요. 하지만 이 시장에도 변하지 않는 ‘클래식’은 있습니다.‘트렌디’와 ‘클래식’이 공존하는 시장에서 운영자는 어떤 것을 선택해야 할까요? 저는 시장의 변화는 ‘선수’들이 주도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아직 ‘아마추어’인 운영자라면 빠르게 변하는 시장에서 경쟁할 수도, 앞을 미리 내다볼 수도 없으니까요.프랜차이즈 창업을 고려하는 상당수가 아직 ‘아마추어’이기 때문에 브랜드의 시스템을 이용하고자 하죠. 이런 상황이라면 무작정 ‘어떤 브랜드가 유행할까’, ‘어느 시점에 들어가야할까’ 하는 걱정은 접어두세요. 먼저 ‘클래식’한 브랜드를 찾고 트렌드에 발맞출 수 있는 기본기를 탄탄하게 다져야합니다.

외식업의 본질은 다름아닌 음식이죠. 100년 뒤에도 [아고야]의 음식을 맛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다른 인사이트 살펴보기
더보기
2024-02-21
대륙을 장악한 햄버거 브랜드 [타스팅]입니다. 가격은 해외 브랜드(kfc, 맥도날드)의 절반, 중국의 하침시장(중국 소도시 소비권)을 공략하며 조용하게, 급속도로 덩치를 키웠습니다.
2024-02-14
1946년 미국 애틀랜타에 치킨버거를 파는 작은 식당이 하나 생깁니다. 이 작은 식당이 미국 내에만 3,000개 매장을 가지고 최고의 치킨버거 브랜드가 될 줄 사람들은 그때는 몰랐습니다.
2024-02-05
한국에 간편한 한끼를 책임지는 ‘김밥’이 있다면 미주에는 ‘타코’가 있습니다. 타코 춘추전국시대, 최강자는 누구일까요?
2024-04-29
영국 최초의 커피 구독 서비스로 1년 사이 230%의 성장을 이뤄낸 영국의 국민 샌드위치 브랜드 [프레타망제]입니다. 코로나 이후 더욱 급성장해 미국, 홍콩, 프랑스 등 전세계 600개에 달하는 매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2024-04-22
F&B 시장의 화제성 있는 소식을 프랜차이즈 다큐멘터리만의 관점에서 바라보고 공유하는 [F&B DOCU_SIGHT]. 제과업계에 불고 있는 스핀오프 열풍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2024-03-13
한국을 제외한 해외 매출만 1200억원, 9개국 163호점 돌파. 가장 한국적인 메뉴로 세계를 사로잡은 즉석 떡볶이 프랜차이즈, [두끼]의 이야기입니다.
2024-03-13
공식 소통 계정인 트위터를 통해 지독하게 솔직하고 독한 바이럴 마케팅으로 수많은 미국의 대형 햄버거 프랜차이즈 브랜드 사이에서 활약하는 웬디스 버거의 이야기입니다.
2024-03-06
F&B 브랜드로 더 사랑받고 싶다면 패션 프랜드의 행보를 유심히 살펴보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영국의 한 청바지 브랜드 [히웃데님]의 방법을 전합니다.
2024-03-06
경제적 자유를 꿈꾸며 취업 대신 창업, 배달 시장 최전선에서 승리하고 돌아온 이기환 대표님의 이야기입니다.
2024-02-21
기존의 매운 라면 보다 2배 매운 불닭볶음면은 경쟁사 제품보다 3배 비싸게 팔립니다. 요즘 미국 대학생들을 홀리며 글로벌 시장에서도 선전하고 있죠.
2024-02-21
대륙을 장악한 햄버거 브랜드 [타스팅]입니다. 가격은 해외 브랜드(kfc, 맥도날드)의 절반, 중국의 하침시장(중국 소도시 소비권)을 공략하며 조용하게, 급속도로 덩치를 키웠습니다.
2024-02-21
13억 인구의 중국, MZ세대를 타켓으로 한 훠궈 꼬치 포장마차 컨셉으로 몇 년 사이 폭발적인 성장을 하고 있는 프랜차이즈 브랜드 [마루벤벤_马路边边]의 이야기입니다.
2024-02-20
“디올이나 루이비통이 만든 레스토랑에서 점심을 먹고 젠틀몬스터가 만든 누데이크에서 커피 한잔 할까?” 2022년,23년 서울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2024-02-20
비빔밥집 사장님을 생각하면 왠지 세월이 느껴지는 가게에 인심 좋은 아주머니가 떠오르는데, 오늘은 민트색 화사한 가게에서 비빔밥을 파는 26살 패기 넘치는 사장님을 만나봤습니다.
2024-02-20
규동, 이제는 많은 사람들에게 익숙한 메뉴입니다. 규동 하나로 일본의 김밥천국이 된, 100년이 넘은 프랜차이즈 브랜드 [요시노야]의 이야기입니다.
2024-02-19
2002년 부산의 해운대 10평 남짓 가게에서 출발, 20여년만에 해외에만 450개의 매장을 가진 국내에서는 다소 생소하고 해외에서는 대부분 아는 국내 브랜드 [본촌치킨]의 이야기입니다.
2024-02-19
2012년 중국, 광동지역 6평의 작은 가게로 시작해 이제는 브랜드 가치 약 1조, 전 세계 1,000여개의 매장, 160만 팔로워를 가진 중국의 강력한 F&B 브랜드가 한국 진출을 알렸습니다.
2024-02-14
좌석이 1인석 그리고 1인 불판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인 야키니쿠 콘셉트의 [야키니쿠 라이크(焼肉ライク)]입니다.
2024-02-14
2010년 중반 즈음, 동대문엽기떡볶이의 모델은 무려 신동엽이었습니다. 분식집 브랜드에서 초대형 스타를 광고모델로 보는 것도 신기한 일이었지만 그 이유는 더 놀라웠습니다.
2024-02-14
1946년 미국 애틀랜타에 치킨버거를 파는 작은 식당이 하나 생깁니다. 이 작은 식당이 미국 내에만 3,000개 매장을 가지고 최고의 치킨버거 브랜드가 될 줄 사람들은 그때는 몰랐습니다.
2024-02-07
김밥을 주문하면 5분도 안 걸려 내주는 즉석 김밥 브랜드. 김가네김밥의 독특한 상권분석 방법을 알아보았습니다.
2024-02-06
맥주 한 잔은 1900원, 닭꼬치 하나는 500원 ‘찐’ 로컬 시장에 새로운 시대를 열고 있는 [신지다이_新時代] 이야기입니다.
2024-02-06
빠르게 바뀌는 F&B 트렌드로 눈깜빡하면 새로운 가게가 들어서는 요즘, ‘100년 가는 가게’ 를 만들고 싶은 분을 만났습니다.
2024-02-05
영화 감독을 꿈꾸던 열정적인 영화 학도에서 이제는 F&B 브랜드를 만드는 감독이 된 이효석 대표님의 이야기입니다.
2024-02-05
한국에 간편한 한끼를 책임지는 ‘김밥’이 있다면 미주에는 ‘타코’가 있습니다. 타코 춘추전국시대, 최강자는 누구일까요?
2024-01-31
작년 12월, 이 브랜드 한국 진출 소식으로 강남 일대가 떠들썩했는데요. 캐나다의 국민 카페, [Tim Hortons]의 이야기입니다.
다큐사이트를 통해 F&B 인사이트를 알아보고
함께 알고 싶은 분들에게 소개해주세요!